상단여백
HOME 경제
[고속도로 상황] 벌초, 나들이 이용객 늘어... 정체, 오후 10시 해소될 듯

[머니데일리=양인정 기자] 9일 한국도로공사에 따르면 나들이와 벌초 등 주말 고속도로 이용객이 늘면서, 서울 방향 주요 고속도로가 몸살을 앓고 있다.

이날 전국 고속도로 통행량은 435만대로 예상된다. 이는 최근 4주 평균 주말 고속도로 통행량보다 약 30만대가 많은 수준이다.

한국도로공사 관계자는 "나들이와 벌초를 다녀오는 차들이 집중적으로 몰리면서 평소보다 고속도로가 혼잡하다"고 설명했다.

한국도로공사는 서울 방향의 경우 오후 4∼5시 정체가 절정에 달했다가 오후 10∼11시 사이 해소될 것으로 전망했다.

자료=한국도로공사
자료=한국도로공사

이날 한국도로공사에 따르면 오후 6시 요금소 출발 기준(승용차) 서울 방향 상행선은 휴가지에서 돌아오는 차량까지 가세하면서 일부구간은 오전보다 혼잡한 상태를 보이고 있다. 주요도시별로 서울까지 걸리는 시간은 △강릉 2시간 40분 △대전 2시간33분 △울산 4시간10분 △광주 3시간20분 △대구 3시간30분 △부산 4시간40분 등이 소요될 것으로 예상된다. 

서울에서 주요 도시까지 걸리는 시간은 △강릉 2시간40분 △대전 1시간32분 △울산 4시간10분 △광주 3시간20분 △대구 3시간30분 △부산 4시간 30분으로 소요될 것으로 예상된다.

양인정 기자  lawyang@sporbiz.co.kr

<저작권자 © 머니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인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생활속 꿀팁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