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상생나눔경영
'LG 최대주주 등극' 구광모 회장, 7200억대 상속세 '정공법' 택했다고 구본무 회장 상속세액, 1조 육박 구광모, 상속세 재원 마령 방법은? LG "대출·보유자금 통해 마련…투명하고 성실하게 납부"
구광모 LG그룹 회장. /연합뉴스
구광모 LG그룹 회장. /연합뉴스

[머니데일리=변동진 기자] 구광모 LG그룹 회장이 고(故) 구본무 회장의 지분 8.8%를 상속해 ㈜LG 최대주주에 올랐다. 1조원의 육박할 상속세 해결 방향을 두고 여러 방법론이 제기됐지만, 구 회장의 선택은 정공법이었다.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스템에 따르면 구 회장은 지난 2일 구본무 회장의 ㈜LG 주식 11.3%(1945만8169주) 중 8.8%(1512만2169주)를 상속해 지분율이 6.2%에서 15%로 늘었다.

장녀 연경 씨 2%(346만4000주)를 차녀 연수 씨 0.5%(87만2000주)씩 각각 분할 상속받았다. 이로써 구 회장은 ㈜LG 최대주주에 올랐다. 2대 주주는 구본무 회장의 동생 구본준 부회장(7.72%)이다.

구광모 LG그룹 회장이 서울 강서구 마곡 LG사이언스파크를 방문해 '투명 플렉시블 OLED'를 살펴보고 있다. /LG
구광모 LG그룹 회장이 서울 강서구 마곡 LG사이언스파크를 방문해 '투명 플렉시블 OLED'를 살펴보고 있다. /LG

◆구광모 회장, 개인 상속세 7200억대…연경·연수 씨 포함 9200억

전문가들은 구 회장이 납부해야 할 상속세를 7200억원 정도로 추산한다. 증여나 상속 규모가 30억원 이상일 경우 과세율은 50%다. 게다가 최대주주 및 특수관계인 지분을 상속할 때는 ‘할증’ 세율이 적용된다.

LG그룹의 경우 최대주주 및 특수관계인이 보유한 ㈜LG 지분율이 50% 미만이어서 할증률은 20%다.

주식 상속세는 고인이 사망한 시점을 기준으로 전후 2개월씩 총 4개월치 주가의 평균 금액을 기준으로 삼는데, 이 기간 ㈜LG의 1주당 평균 주가는 약 7만9000원이다. 여기에 할증률을 감안하면 9만4800원이 된다.

따라서 구본무 회장의 주식 가치는 1조8400억원이고, 과세율 50%를 적용하면 총상속세 규모는 9200억원이다.

국세청. /연합뉴스
국세청. /연합뉴스

◆상속세 재원 마련 어떻게?

구 회장의 상속세 재원 마련 방법도 관심 대상이다. 연부연납을 택해도 5년 동안 7000억원의 자금을 조달하는 것은 쉽지 않기 때문이다. 무엇보다 당장 11월 말까지 상속세 신고 및 1차 납부를 해야 돼 시간도 촉박하다.

LG그룹 관계자는 “대출과 보유 자금을 통해 마련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며 “관련 법규를 준수해 투명하고 성실하게 납부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금융투자 관계자들은 구 회장이 지분 7.5%를 소유한 판토스 주식 매각을 비롯해 연봉, 배당 등을 통해 상속세 재원을 마련할 것으로 전망한다.

실제 구 회장을 포함해 LG그룹 일가 4세는 판토스 보유지분 19.9%(39만8000만주)를 미래에셋대우에 매각하기로 합의, 구체적인 협상을 진행 중이다.

함영준(왼쪽) 오뚜기 회장과 이태성 세아홀딩스 부사장. /오뚜기·세아그룹
함영준(왼쪽) 오뚜기 회장과 이태성 세아홀딩스 부사장. /오뚜기·세아그룹

◆재계, LG 상속세 正道 선택 환영…정공법 택한 재벌은?

재계에서는 재원 마련 방법을 떠나 구 회장 결단에 대해 높게 평가하고 있다. 세금을 줄이기 위해 편법 상속하는 재벌가(家)들이 적지 않았으나 구 회장은 ‘정공법’을 택했기 때문이다. 최근 들어 성실납세한 재벌이 늘어나면서 이에 대한 여론의 관심이나 평가도 달라지고 있다.

일례로 함영준 오뚜기 회장 역시 2016년 9월 별세한 함태호 명예회장으로부터 지분을 상속받으면서 1500억원대의 상속세를 5년에 걸쳐 분납하기로 했다. 이와 함께 다양한 노블레스 오블리주 실현 소식까지 알려지면서 회사는 ‘갓뚜기’라는 별칭까지 얻었다.

이태성 부사장도 2013년 고 이운형 전 세아그룹 회장의 세아홀딩스와 세아제강의 지분을 그대로 물려받아 최대주주에 올랐고, 지난달 1일 국세청에 세금 300억원을 납부하면서 1700억원을 상속세를 모두 냈다. 특히 이 부사장은 상속세 재원 마련을 위해 경영에 참여하지 않는 세아제강의 지분을 매각해 기존 19.12%에서 4.2%까지 떨어졌다.

아울러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과 정유경 신세계백화점 총괄사장도 2006년 정재은 명예회장으로부터 경영권을 승계받으면서 3500억원 상당의 신세계 주식을 현물로 납부했다.

재계 관계자는 “일부 편법 승계를 한 사람들 때문에 재벌가 전반에 대한 부정적 여론이 커진 것은 사실”이라며 “LG, 오뚜기뿐 아니라 다른 오너일가 모두 정공법을 택해 국민의 의무를 다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변동진 기자  bdj@sporbiz.co.kr

<저작권자 © 머니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변동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생활속 꿀팁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