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9월 경상수지 108억 3000만달러 흑자...79개월째 흑자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머니데일리=양인정 기자] 우리나라의 9월 경상수지가 흑자를 기록했다.  79개월 연속 흑자 행진이다. 다만 흑자 폭은 지난해 9월에 비해 축소됐다.

한국은행이 6일 발표한 `2018년 9월 국제수지(잠정)`에 따르면 지난 9월 경상수지는 108억3000만달러로 지난 2012년 3월 이래 가장 최장기간 흑자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경상수지 중 상품 수출입에 따른 상품수지 흑자규모는 전년동월 149억8000만달러에서 132억4000만달러로 축소됐다. 

국제수지 기준 9월 수출은 510억8000만달러로 전년 동기 대비 5.5% 줄었다. 이는 전년동월대비 기준 2016년 10월(-6.9%) 후 23개월만에 감소한 수치다. 수입 역시 3.2% 감소한 378억3000만달러를 기록하며 23개월 만에 감소로 전환했다. 

서비스수지 적자규모는 운송 및 여행수지 개선 등으로 전년동월 28억8000만달러에서 25억2000만달러로 축소됐다. 

실제 9월 여행수지 적자는 중국인·일본인을 중심으로 한 입국자수 증가세가 지속되는 가운데 출국자수는 감소해 11억3000만달러로 전년 동월(13억1000만달러) 보다 적자 폭이 감소했다.

본원소득수지 흑자규모는 배당수입 감소 등으로 전년동월 12억5000만달러에서 6억7000만달러로 줄었다. 이전 소득수지는 5억6000만달러 적자를 나타냈다.

상품·서비스 거래가 없는 자본 유출입을 보여주는 금융계정은 9월 중 97억3000만달러 순자산 증가를 기록했다. 

부문별로 직접투자는 내국인 해외투자와 외국인 국내투자가 각각 24억7000만달러, 3억달러 늘어났다. 

증권투자의 경우 내국인 해외투자가 77억2000만달러 증가했다. 외국인 국내투자는 14억달러 줄었다. 

파생금융상품은 4억4000만달러 증가를 나타냈다. 반면 기타투자는 자산이 4억2000만달러 증가하고 부채도 43억 3000만달러 늘었다. 

준비자산은 19억달러 증가했다.

통관 기준 9월 수출은 전년 동기 대비 8.2% 감소한 505억 9000만달러를 기록했으며 세부적으로는 반도체, 석유제품 등에 대한 수출은 증가한 반면 선박, 철강제품 등이 감소했다. 지역별로는 중국, 동남아 등에 대한 수출은 증가햇으나 중남미, 중동 등은 감소했다. 

통관 기준 9월 수입은 410억2000만달러로 집계됐다. 이는 전년 동기 대비 1.6% 감소한 수치다. 

자료=한국은행
자료=한국은행

 

양인정 기자  lawyang@sporbiz.co.kr

<저작권자 © 머니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인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생활속 꿀팁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