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경제일반
LG화학·삼성SDI, 전기차배터리 시장점유율 하락LG화학 4위 유지·삼성SDI 1계단 내려간 6위 확실시

[머니데일리=이성노 기자] 지난해 전 세계 전기차배터리 시장에서 일본과 중국 업체들이 성장을 이어간 반면 국내 업체들은 상대적으로 부진한 성적을 냈다. 

sd
4일 배터리 시장조사기관 SNE리서치에 따르면 지난해 1∼11월 전 세계 전기차용 배터리 출하량 순위에서 LG화학과 삼성SDI는 각각 4위와 6위를 기록했다. /사진=SNE리서치 홈페이지

4일 배터리 시장조사기관 SNE리서치에 따르면 지난해 1∼11월 전 세계 전기차용 배터리 출하량은 모두 7만6950㎿h로 지난해 같은 기간(4만4522㎿h)보다 무려 72.8%나 증가했다.

업체별로 일본 파나소닉이 전년 대비 113.0% 상승한 1만7606㎿h(시장점율 22.9%)로 1위에 올랐고, 중국 업체인 CATL과 BYD가 각각 111.1%, 105.2% 상승한 1만6176㎿h와 9359㎿h(시장점유율 21.0%, 12.2%)로 뒤를 이었다.

이어 LG화학이 6183㎿h(시장점유율 8.0%)로 4위를 차지했으나 전년 대비 성장률은 42.2%에 그쳤다. 시장점유율은 8.0%로 전년(9.8%)보다 1.8%나 떨어졌다. 

삼성SDI는 전년 대비 26.1% 상승한 2731㎿h를 기록하면서 5위에서 한계단 떨어진 6위에 이름을 올렸다. 시장점유율 역시 4.9%에서 3.5%로 1.4% 하락했다.  

일본 AESC는 전년 1670㎿h에서 114% 상승한 3568㎿h(시장점유율 4.6%)를 기록하며 삼성SDI를 밀어내고 5위에 올랐다. 

전체적으로 일본과 중국 업체들은 모두 100% 이상 성장률을 보인 반면 국내 업체들은 시장 평균(72.8%)을 크게 밑돌며 고전했다. 

SNE리서치에 따르면 LG화학은 2918년 연간 4위를 차지할 것이 확실시된다. 5위인 AESC와 격차가 2만6000GWh 이상에 달하기 때문이다. 2017년과 동일한 연간 4위를 유지한 것이 유력한 상황이다.

삼성SDI는 2018년 연간 6위를 기록해 2017년보다 한 계단 내려간 것으로 추정된다. 2018년 1~11월 기준으로 5위인 AESC와 격차가 836MWh에 달해 12월 들어 차이를 뒤집지는 못한 것으로 판단된다. 

SNE리서치는 보고서에서 "지난해 11월에도 중국, 일본 업체들의 강세가 이어졌다"며 "중국계는 '톱 10'에서 무려 7개나 포함됐고, 일본계인 파나소닉과 AESC도 평균 이상의 성장률도 점유율을 높였다. 이런 추세가 12월에도 이어지면서 LG화학과 삼성SDI에 대한 압박이 지속될 것으로 전망된다"고 밝혔다.

이성노 기자  sungro51@sporbiz.co.kr

<저작권자 © 머니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성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생활속 꿀팁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