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
스팸치약, 입 안을 “고~소하고 상쾌하게”스팸치약, 사실은 충치예방에 좋은 치약 스팸치약, SPAM KR 페이스북에 게재된 글과 사진 스팸치약, 네티즌 반응도 다양해 스팸치약, CJ제일제당 측 “판매 상품 아냐”
'스팸치약' 화제의 글. CJ 제일제당에서 스팸 공식 페이스북을 통해 공개한 '스팸치약'이 누리꾼들 사이에서 화제가 되고 있다. / SPAM KR 공식페이스북 캡처

[머니데일리 고예인 기자] 스팸치약, ‘다이어터’들을 위한 치약 아냐?

고소하고 짭짤한 맛으로 ‘밥도둑이라 불리는 스팸. 한 번 먹으면 멈출 수 없는 스팸이지만 고염분, 고칼로리를 걱정하지 않을 수 없다.

스팸 고객들을 위해 스팸이 양치하기 싫어하는 귀차니즘 고객들을 위해 신박한 제품을 선보였다.

지난 달 27일 CJ 제일제당 ‘스팸’ 공식 페이스북 계정을 통해 독특한 ‘스팸치약’이 공개돼 보는 이들의 관심을 끌었다.

스팸 공식 페이스북을 통해 공개된 게시물을 보면 “입 안을 고소하고 상쾌하게, 스팸치약”으로 된 문구가 눈에 띈다. “초콜렛맛도, 딸기맛도 있는데 스팸맛은 안된다는 편견을 버려! 하루 양치질 10번 가능?” 이라는 글과 함께 칫솔에 스팸 치약을 직접 짜 올려놓는 듯한 사진도 함께 게재됐다.

치약 자체의 색상은 스팸의 색상과 유사한 ‘핑크’색이다. 이 제품은 맛있지만 칼로리가 부담스러웠던 스팸이 ‘치약’으로 탄생해 하루 3번 양치할 때마다 스팸의 향으로 대리만족 할 수 있어 ‘다이어터’들에게 안성맞춤이다.

하지만 이 스팸치약은 아쉽게도 판매용이 아니다.

CJ 제일제당 스팸 측은 인사이트에 “스팸 치약은 실제 제품으로 만들어 진 건 아니다”며 “출시 예정은 없다”고 밝힌 바 있다.

‘스팸치약’이 공개되자 누리꾼들은 “아무리 스팸 좋아해도 이건 아니야”, “하루에 양체 10번 할게요”, “입이 너무 짤 것 같아...” 등의 다양한 의견을 보였다.

고예인 기자  yi4111@sporbiz.co.kr

<저작권자 © 머니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예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생활속 꿀팁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