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경제일반
가습기 살균제 재수사 탄력... SK케미칼 임원 소환납품업체 애경산업 이어 SK케미칼 소환 검찰, 유해성 사전 인지 여부 수사

[머니데일리=강한빛 기자] 검찰이 가습기 살균제 피해 사건을 재수사하는 가운데 애경산업에 이어 SK케미칼(현 SK디스커버리) 임원들이 소환됐다.

사진=연합뉴스 TV
사진=연합뉴스 TV

2011년 불거진 가습기 살균제 사태에서 많은 피해자를 낸 '가습기 메이트' 납품업체와 판매사인 애경산업에 이어 제조사인 SK케미칼로 수사가 확대되는 모습이다. 

서울중앙지검 형사2부(권순정 부장검사)는 5일 오전 SK케미칼 이모(57) 전무 등 임원들을 불러 조사하고 있다.

검찰은 이들을 상대로 가습기 살균제 원료 물질의 인체 유해성을 사전에 인지했는지, 안전 검사를 제대로 했는지, 제품에 화학물질 성분이나 인체 유해성을 제대로 표기했는지 등을 캐물을 것으로 보인다.

검찰은 지난 1월 CMIT·MIT를 원료로 한 가습기 살균제 피해 재수사에 본격적으로 착수한 뒤 제조·판매업체 관계자의 신병을 차례로 확보하고 있다.

앞서 PHMG·PGH를 원료로 가습기 살균제를 만든 옥시 등은 재판에 넘겨져 처벌받았지만 CMIT·MIT의 경우 유해성이 입증되지 않았다는 이유로 2016년 검찰 수사 때 제조·판매 업체들이 기소 대상에서 제외됐다.

검찰은 지난달 13일 '가습기 메이트'를 주문자상표부착생산(OEM) 방식으로 제조해 납품한 필러물산 전 대표 김모 씨를 구속기소한 데 이어 지난달 27일에 '가습기 메이트' 판매사인 애경산업의 고광현(62) 전 대표와 양모 전 전무를 증거 인멸 혐의로 구속시켰다. 

강한빛 기자  onelight@sporbiz.co.kr

<저작권자 © 머니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한빛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생활속 꿀팁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