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비즈라이프 사회/문화
방용훈, 서정문 압박설에 '청와대 국민 청원' 등장방용훈-서정문, 압박? 서 PD "강한 압박으로 느껴지진 않아" 방용훈-서정문, 서 PD "큰 사건일수록 PD들 압박 커져..."

[머니데일리=조재천 기자] 서정문 PD가 전날 방영된 MBC ‘PD 수첩’ 후일담을 전했다.

6일 미디어오늘에 따르면 서정문 PD는 “방용훈 사장과 통화 당시 협박성 발언도 있었고 자기 해명을 죽 늘어놓는 발언도 있었다”라며 “취재 당시 강한 압박으로 느껴지진 않았지만 이후 제 안위를 생각해서라도, 또 그의 해명을 담는 차원에서 방송에 공개할 필요가 있었다”고 전했다.

한편 5일 방영된 MBC ‘PD 수첩’은 방용훈 사장과 서정문 PD의 대화 내용이 전파를 탔다. 방용훈 사장은 자신을 찾아온 ‘PD 수첩’ 제작진에게 “그렇게 사람을 나쁘게 만드는 게 쉽다. 애들이 형을 받은 게 너무 억울하다”며 “녹음하고 있을 테지만 편집하지 말고 확실히 해라. 살면서 언제 어떻게 만날지 모른다”라고 말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방용훈 코리아나호텔 사장의 부인 故 이미란 씨 죽음 의혹과 관련된 보도를 다루었고 하루가 지난 오늘, 청와대 홈페이지 청원 게시판에는 방용훈 사장에 대한 재수사를 요구하는 청원이 등장했다.

이에 서정문 PD는 “큰 사건일수록 PD들의 압박은 커진다. 이를 극복할 수 있는 건 시청자들뿐”이라며 “시청자분들이 청와대 청원까지 하실 정도로 관심 있게 보셨다면 제작자로서 보람된 일이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조재천 기자  3son85@sporbiz.co.kr

<저작권자 © 머니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재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생활속 꿀팁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