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포츠 생활체육/아마추어
2019 인제군수배 전국유소년야구대회 13일 개막
지난해 인제군수배 전국유소년야구대회 경기 모습. /대한유소년야구연맹 제공

[머니데일리=이정인 기자] 국내 최대 규모의 유소년야구 축제인 '2019 인제군수배 전국유소년야구대회'가 오는 13일 강원도 인제야구장에서 막을 올린다.

대한유소년야구연맹(회장 이상근)이 주관하는 이번 대회는 2012년에 창설돼 올해 8회째를 맞이하는 유소년야구 대회중 가장 역사가 깊은 대회로 오는 18일까지 여름방학을 이용하여 6일간 열전을 벌인다.

지방 대회 사상 역대 최대 규모인 126개팀 2000여명의 선수단이 출전해 새싹리그(U-9), 꿈나무리그(U-11), 유소년리그(U13), 주니어리그(U-15)까지 총 6개 리그 우승컵을 놓고 흥미진진한 승부를 펼치게 된다.

인제 대회는 예선은 조별리그, 결선은 토너먼트 방식으로 진행되며 유소년야구 저변 확대와 지역경제 활성화에 큰 기여를 해 왔다. 그리고 가족 이벤트 행사로 대회에 참가하는 선수 학부모를 대상으로 진행되는 파파스리그는 이번 대회에도 14개팀 200여명이 출전하며 큰 인기를 얻고 있다.

황태와 오미자로 유명한 강원도 인제에서 열리는 이번 대회는 대회에 참가한 유소년 선수 및 학부모는 야구대회 참가뿐만 아니라 지역 내 유명 관광 상품인 래프팅, 내린천 짚트랙 등 다양한 레포츠 활동과 지역 내 다양한 문화 행사도 함께 참여할 계획이다.

대회에 참가하는 전남 곡성군유소년야구단(이창훈 감독)의 박준모(용방초6)군은 “전남 지역에서 대회가 별로 없어서 여름방학 대회인 인제 대회를 많이 기다렸는데 좋은 성적도 내고 친구들과 강원도에서 재미있게 놀고 가고 싶다”고 말했다.

대한유소년야구연맹 이상근 회장은 “우리 선수들이 가장 기다려지는 여름 방학에 온 가족이 휴가도 즐기면서 함께하는 인제 대회는 모든 유소년야구 대회의 출발점이 된 가장 의미있고 소중한 대회이다. 앞으로도 야구 이외에 다양한 지역 연계프로그램을 통해 만족도를 높여 나가겠다. 그리고 유소년 야구 발전 및 저변 확대를 위해 큰 공헌을 해 주신 최상기 인제군수님에게 감사의 말씀드린다”고 말했다.

이정인 기자  lji2018@sporbiz.co.kr

<저작권자 © 머니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많이 본 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생활속 꿀팁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