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데스크칼럼
만성피부질환 '건선' 앓는다면, 위암·심근경색 빨간불건선질환자는 위암 1.31배·심혈관질환 1.18배 발생률↑ 연세의대 이민걸·지선하·김태균·정금지 교수팀, 한국인 코호트 170만명 분석

[머니데일리=홍성익 보건복지전문기자] 대표적인 만성염증성 피부질환인 건선 환자들을 빅데이터로 분석한 결과, 위암과 심혈관계질환 발생 가능성이 높다는 연구 결과가 발표됐다.

아직 정확한 발생 원인이 밝혀지지 않은 건선은 전 세계인구의 1~3%, 우리나라를 포함한 아시아인에서 1% 내외 정도가 겪고 있다. 건선은 완치가 쉽지 않은 질환이다. 좋아졌다가 나빠지는 상태가 반복되는 특징을 지닌다.

좌측부터)이민걸, 지선하, 김태균, 정금지 교수/제공= 연세의료원
좌측부터)이민걸, 지선하, 김태균, 정금지 교수/제공= 연세의료원

연세의대 피부과학교실 이민걸·김태균 교수팀과 보건대학원 예방의학교실 지선하·정금지 교수팀은 한국인 코호트 170만 명 이상을 대상으로 15년 이상 추적 관찰해 데이터를 얻어냈다. 연구팀은 데이터가 시사하는 의미를 최근 두 편의 논문에 담아 학계에 보고했다.

한국인 암 예방 연구(The Korean Cancer Prevention Study) 코호트가 주된 연구 집단이 됐으며, 이와 연동된 국민건강보험공단 자료를 활용했다. 1997년부터 2015년까지 건강검진을 받았으며 종양 발생 또는 동맥경화성 심혈관계질환을 진단받은 과거력이 없는 대상자들을 살폈다.

연구팀은 연구대상자 177만3786명 가운데 건선 환자는 5788명 이었다. 연구팀은 건선 환자들에 대한 주요연관변수를 통제해 보다 정밀한 연구 설계 환경을 마련했다.

그 결과, 연구 관찰기간 동안 건선환자군은 대조군(176만7998명)에 비해 전체적인 종양발생 위험도는 1.08배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인 암발생률 상위권을 차지하는 암종류 중에선 위암이 주목을 받았다. 건선 환자들은 대조군보다 1.31배나 높은 위암 발병확률을 보였다.

조사대상인 건선환자 중 이미 잘 알려진 위암 위험인자를 보유한 환자는 제외하고 측정한 결과, 대조군에 비해 높게 나타났기에 건선 질환이 한국인에게 위암을 발생시킬 수 있는 독립적인 위험인자임을 밝혀냈다.

위암 발생 위험도 추출방식과 비슷하게 건선환자 중 동맥경화성 심혈관계질환 주요 연관변수를 통제하고 수치를 살폈다. 그 결과, 건선환자군은 대조군에 비해 여러 심혈관계질환 발생 위험도가 1.18배 높게 측정됐다. 특히, 건선질환의 중증도가 높아 전신치료를 받는 환자들의 심근경색 발생률은 일반적인 위험도를 훨씬 상회했다. 건선 중증도가 높은 남성환자군은 대조군에 비해 2.09배 높았고, 여성환자군은 3.23배나 더 높게 나타났다.

머리 혈관이 막히거나 터지는 뇌졸중은 여성 건선환자군에서만 발생 위험도가 증가하는 특징을 보였다. 중증도가 높은 여성 건선환자군은 대조군에 비해 뇌혈관이 막히는 허혈성 뇌졸중 발생 위험도가 2.02배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심근경색은 비만·당뇨·고혈압·이상지질혈증 같은 관련 위험인자를 갖지 않는 중증도 건선환자에서도 발생 위험도가 높아짐을 뚜렷하게 관찰할 수 있었다. 연구팀은 이를 통해 건선질환이 한국인에게 심근경색을 가져오는 독립적인 위험인자임을 확인했다.

연구를 총괄 진행한 이민걸 교수는 “이번 연구는 한국인을 비롯한 동양인에게도 건선질환이 종양과 심혈관질환 발생률을 높이는 독립적인 위험인자라는 사실을 장기간 대규모 코호트를 통해 최초로 밝혔다는 점에서 의미가 깊다”며, “향후 한국인 건선환자에서 발생할 수 있는 다양한 합병증 조기발견 및 예방을 위한 노력이 필요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건선환자와 심혈관계질환 발병 상관관계는 일본 피부과학회 학술지인 ‘Journal of Dermatology’에 ‘한국인 건선환자에서 동맥경화성 심혈관계질환 발생 위험도에 대한 연구’ 제목의 논문으로 실렸다.

홍성익 기자  hongsi@sporbiz.co.kr

<저작권자 © 머니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성익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생활속 꿀팁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