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 중화학
[국감2019] 조배숙 "ESS 화재로 인한 가동중단 65억원 손실"

[머니데일리=이정민 기자] 잇단 에너지저장장치(ESS) 화재 사고로 국내 발전공기업 5개사가 입은 손실 추정액이 65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14일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소속 조배숙 민주평화당 의원이 남동발전, 동서발전, 중부발전, 서부발전, 남부발전 등 5개 발전사에서 받은 자료에 따르면 화재로 가동이 중단된 ESS 설비는 모두 42개다.

각 발전사가 산출한 전력 손실량은 3만232MWh, 추정 손실액(배상금액)은 65억원으로 집계됐다.

5개 발전사의 ESS 설비 총 42개 중 20개는 현재 충전잔량(SOC) 70% 이하로 가동 중이고, 나머지 22개 설비는 여전히 가동하지 못하고 있다.

군위 태양광발전시설 ESS 저장소 화재 / 제공=의성소방서
군위 태양광발전시설 ESS 저장소 화재 / 제공=의성소방서

특히 동서발전 10개 설비와 중부발전 8개 설비는 전부 가동중단 상태이다.

ESS는 생산된 전기를 배터리에 저장했다가 필요할 때 내보내는 장치다.

정부는 2017년 8월부터 1년 9개월간 ESS 설비에서 23건의 화재가 발생하자 지난해 말 다중이용시설에 대한 ESS에 대해 가동중단을 요청했다.

지난 1월에는 민간사업장에도 별도의 전용 건물이 설치돼 있지 않으면 원칙적으로 가동을 중단해달라고 요청했고, 별도의 전용 건물에 설치된 경우에는 최대 충전율이 70%를 넘지 않도록 운전해달라고 권고했다.

정부는 지난 6월 11일 ESS 화재 원인 조사 결과와 안전대책을 발표했지만, 이후에도 충남 예산과 강원 평창, 경북 군위 등 3곳에서 또 불이 났다.

조 의원은 "원인 모를 ESS 화재로 인해 민간 소규모 신재생에너지 발전사업자들의 피해가 극심한 가운데 국민 세금으로 구축된 발전공기업의 ESS 설비 역시 속수무책으로 가동중단 상태가 지속하고 있다"며 "정부와 각 설비 제조사는 이번 사태에 대해 막중한 책임감을 느끼고 신속한 원인 규명과 손실 보상에 대한 책임 있는 자세를 보여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정민 기자  gomi032@sporbiz.co.kr

<저작권자 © 머니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생활속 꿀팁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