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 중화학
LG화학 '인터배터리 2019' 참가, 배터리 기술의 과거와 미래를 보다소형·자동차·에너지저장장치 등 분야별 차세대 배터리 전시
'인터배터리 2019' 전시회에 참가한  LG화학 김종현 전지사업본부장 사장(왼쪽 두번째)이 성윤모 산업통상부 장관(왼쪽 첫번째)와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 사진=LG화학
'인터배터리 2019' 전시회에 참가한 LG화학 김종현 전지사업본부장 사장(왼쪽 두번째)이 성윤모 산업통상부 장관(왼쪽 첫번째)와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 사진=LG화학

[머니데일리=이정민 기자] LG화학이 10월 16일부터 18일까지 서울 삼성동에 위치한 코엑스에서 개최하는 ‘인터배터리(InterBattery) 2019’에 참가한다. 

‘인터배터리(InterBattery)’는 산업통상자원부가 주최하고 한국전지산업협회와 코엑스가 주관하는 국내 최대 규모 2차전지산업 전시회로, 올해 행사에는 국내외 약 100여개 업체가 참가한다.

LG화학은 ‘소형 및 신시장(IT&New Application)’, ‘자동차(Automotive)’, ‘에너지저장장치(ESS)’ 섹션뿐만 아니라 ‘역사관(History)’과 ‘핵심기술관(Core Tech)’ 섹션은 운영한다. ‘역사관(History Zone)’ 섹션에서는 1995년부터 25년간 R&D 투자를 통해 개발된 배터리 기술의 역사 및 성과를 전시한다.

‘핵심기술관(Core Tech Zone)’ 섹션에서는 LG화학 배터리가 갖고 있는 세계 최고의 기술들을 소개한다. ▲내부 공간활용을 극대화해 최고의 에너지 밀도를 구현할 수 있도록 하는 ‘Lamination & Stacking’ 제조 기술 ▲분리막의 표면을 ‘세라믹 소재’로 얇게 코팅해 안전성과 성능을 대폭 향상시킨 LG화학만의 특허 받은 안전성 강화 분리막(SRS®)등 기술을 설명한다.

또한, ‘소형 및 신시장(IT&New Application)’, ‘자동차(Automotive)’, ‘에너지저장장치(ESS)’ 등 총 3개의 사업 분야별로 시장을 선도하고 있는 최첨단 배터리와 이를 실제로 적용한 제품들을 함께 선보인다.

‘소형 및 신시장(IT&New Application Zone)’ 섹션에서는 IT 제품인 스마트폰의 배터리와 전동 스쿠터, 블루투스 스피커, 청소기 등 다양한 신시장 분야에 탑재된 배터리를 함께 전시한다.

‘자동차(Automotive Zone)’ 섹션에서는 LG화학의 배터리가 탑재된 전기차들의 셀, 모듈, 팩 등을 직접 전시한다.

특히 순수 전기차 뿐만 아니라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차량 등 여러 친환경차에 제공되는 배터리 제품들을 전시하여 LG화학 전기차 배터리 사업의 다양한 솔루션을 선보인다.

‘에너지저장장치(ESS Zone)’ 섹션에서는 주택용 ESS 신제품 ‘RESU10M’을 비롯해 대규모 전력망용까지 미래 에너지 효율화를 선도하고 있는 다양한 ESS용 배터리 제품을 전시한다.

LG화학 관계자는 “기존 소형·전기차·ESS 사업별 최첨단 배터리 전시뿐만 아니라 역사관 및 핵심기술관을 추가하여 LG화학의 배터리 제품 및 기술, 연혁 등을 총 망라하는 내용으로 부스를 구성했다”며, “현장에 방문하면 오랜 R&D 역사를 통해 과거에서 현재를 넘어 미래를 만들어가는 LG화학 기술을 눈으로 확인해 볼 수 있다”고 말했다.

이정민 기자  gomi032@sporbiz.co.kr

<저작권자 © 머니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생활속 꿀팁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