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 중화학
[리스펙트U] 포스코1%나눔재단, 장애인 ‘희망날개’ 달아준다포항, 광양지역 장애인들에게 의족 등 맞춤형 보조기구 지원
포스코1%나눔재단은 16일 전국장애인체육대회 참가선수에게 경기용 수동휠체어를 전달하고 선전을 기원했다. 왼쪽 상단 방미정 포스코 사회공헌그룹장, 남백원 전남도 장애인체육회 부회장 유재응 포스코1%나눔재단 사업선정위원 왼쪽 하단 최형철 선수(볼링), 신백호 선수(볼링) / 제공=포스코

우리 이웃에 크고 작은 행복과 희망의 바이러스를 전파하는 당신을 존경합니다. 함께하고 배려하고 따뜻함을 나누는 모습에서 내일의 행복과 희망의 싹을 틔우고 키웁니다.<편집자 주>

[머니데일리=이정민 기자] 포스코1%나눔재단이 장애인들을 위한 '희망날개' 사업을 전개한다. 

포스코그룹 및 협력사 임직원이 매월 자발적으로 기부하는 급여 1%를 자원으로 운영되는 포스코1%나눔재단은 올해부터‘희망날개 ’사업을 통해, 장애를 극복하고 새로운 삶에 도전하는 포항, 광양지역 장애인들에게 장애유형에 따른 맞춤형 보조기구를 지원할 예정이다.

포스코1%나눔재단은 2017년부터는 지역사회 장애인 선수들을 위해 장애인 볼링 교실 운영, 선수단 연습 등을 지원해왔다. 

포스코1%나눔재단은 ‘희망날개’사업으로 16일 제39회 전국장애인체육대회에 참가한 선수 3명에게 경기용 수동휠체어를 전달하고 선수들의 선전을 기원했다. 

이날 휠체어를 전달한 선수는 장애인볼링 종목 신백호, 최형철(이하 전남) 선수와 육상 곤봉던지기 종목 최정수(경북) 선수다. 

포스코1%나눔재단은 이날 휠체어 전달을 포함해, 탁구선수를 꿈꾸는 고등학생에게 휠체어를, 어린 두 자녀와 첫 외출을 꿈꾸는 어머니에게 의족을, 후천성 시각장애가 있는 장애인자립센터 강사에게는 시각장애인용 노트북을 지원하는 등 연내 총 30명의 장애인에게 맞춤형 보조기구를 전달할 예정이다.

신백호 선수는“장애인 체육에 대한 사람들의 관심이 낮은 편이지만, 포스코그룹 2만명의 후원자가 마음을 모아 후원해 주신다고 생각하면, 큰 힘과 자신감을 얻게 된다”며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이정민 기자  gomi032@sporbiz.co.kr

<저작권자 © 머니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생활속 꿀팁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