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포츠 프로야구
[KS 4] 'V6' 두산 4경기 만에 끝냈다 '정규+KS' 통합우승…오재일 결승타
2019 한국시리즈 우승 트로피는 두산베어스가 차지했다. 임민환 기자
2019 한국시리즈 우승 트로피는 두산베어스가 차지했다. 임민환 기자

[머니데일리=박대웅 기자] 프로야구 두산 베어스가 6번째 우승 트로피를 들어 올렸다. 10회 터진 오재일의 결승타에 힘입어 두산은 키움 히어로즈는 11-9로 제압했다.

두산은 26일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19 신한은행 MY CAR KBO 한국시리즈' 키움 히어로즈와 4차전에서 짜릿한 역전승을 거두며 4연승으로 우승 트로피의 주인공이 됐다. 

두산은 선발 유희관이 1이닝 6실점으로 조기 강판되는 악재에도 막강한 공격력을 뽐내며 한국시리즈의 마침표를 찍었다. 시작은 좋지 않았다. 두산은 1회 키움 타선의 응집력과 실책으로 2점을 헌납했다. 하지만 곧바로 역전에 성공했다. 박세혁, 허경민, 오재원의 연속안타에 힘입어 3-2로 역전에 성공했다. 

실점 직후 역전에 성공하며 기세를 올린 두산이었지만 2회말 수비에서 키움의 집중력에 무너졌다. 키움은 2회말 타자 일순하며 대거 6점을 뽑았다. 이지영, 서건창, 박정음 등이 필요한 순간 필요한 안타를 내며 차곡차곡 득점을 쌓았다. 반면 두산은 선발 유희관을 내리고 정규시즌 마무리로 활약했던 함덕주와 '베테랑' 김승회를 투입하는 물량 공세를 펼치고도 불 붙은 키움 방망이를 진화하지 못했다.

'미러클 두산'의 진가는 5점 차 뒤진 상황에서 빛을 발했다. 4회 허경민의 적시 2루타로 한 점을 따라가며 스코어보드를 4-8로 바꾼 두산은 5회 승부를 바꿨다. 어깨 통증을 호소한 박건우를 대신해 투입 된 국해성이 5회 첫 타석에서 2루타로 포문을 열었다. 이어 오재일의 적시타에 홈을 밟았다. 두산은 김재환과 김재호의 볼넷 등으로 만든 1사 만루 찬스에서 허경민이 몸에 맞는 볼로 득점에 성공했다. 앞서 김재호의 볼넷 상황에서 나온 폭투까지 더해 두산은 키움 마운드의 불안으로 2점을 손에 쥐었다. 이어 오재원이 좌중간을 가르는 적시타로 김재환과 김재호를 홈으로 불러들이며 국해성에서 시작해 국해성으로 끝난 타자일순 긴 5회를 마무리했다. 5회에만 5득점한 두산은 9-8로 역전했다.  

이후 피말리는 한 점 차 승부가 계속됐다. 양 팀 감독은 총동원령을 내렸다. 가용한 모든 투수가 투구판을 밟았다. 두산의 승리로 끝날 것 같았던 승부는 9회말 키움의 반격으로 급변했다. 

두산이 2019 한국시리즈 우승을 차지했다. 연합뉴스
두산이 2019 한국시리즈 우승을 차지했다. 연합뉴스

두산은 승리를 지키기 위해 마무리 이용찬을 투입했다. 첫 타자 샌즈를 삼진으로 돌려세운 이용찬은 송성문에게 볼넷을 내주며 불안한 모습을 보였다. 이용찬은 이지영을 대신해 타석에 들어선 김웅빈에게 적시타를 내줬고, 송성문은 3루까지 진루했다. 1사 1, 3루. 대타 박동원이 볼넷으로 걸어나가며 만루 찬스를 잡은 키움은 서건창의 타석에서 나온 3루수 허경민의 실책 때 김웅빈이 홈을 파고들며 9-9 극적인 동점을 만들었다.

결국 경기는 연장으로 돌입했다. 연장의 주인공은 1차전 끝내기 안타를 친 오재일이었다. 오재일은 선두타자 오재원의 2루타와 정진호의 희생번트로 만든 1사 3루 상황에 타석에 들어섰고, 승부의 마침표를 찍는 적시 2루타를 때내며 경기를 10-9로 되돌렸다. 이후 두산은 바뀐 투수 오주원을 상대로 김재환이 적시타를 쳐내며 1점을 더 보태 11-9로 한국시리즈를 우승으로 마무리했다. 

한국시리즈 4차전 데일리MVP는 결승타점을 친 오재원이 차지했다. 

한편 두산은 2016년 NC 다이노스와 한국 시리즈 이후 3년 만에 또다시 4경기 만에 우승 트로피를 들어 올리는 기염을 토했다. 

고척=박대웅 기자  bdu@sporbiz.co.kr

<저작권자 © 머니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척=박대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생활속 꿀팁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