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가요/음반
[E-핫스팟] 온리원오브 "방탄소년단과 작업한 작곡가, 턱이 떡 벌어져"

[머니데일리=정진영 기자] 그룹 온리원오브가 방탄소년단과 작업했던 캔디스 소사의 곡으로 컴백한 소감을 밝혔다.

온리원오브는 30일 오후 서울 강남구 슈피겐홀에서 열린 새 앨범 '라인 선 굿니스' 발매 기념 쇼케이스에서 "타이틀 곡 '구원'은 미국 유명 프로듀서 캔디스 소사가 작곡을 주도한 노래"라고 설명했다.

캔디스 소사는 방탄소년단의 '앤서: 러브 마이셀프', '소우주', '유포리아' 등의 작업에 참여한 미국의 유명 프로듀서. 온리원오브는 "처음에는 어떤 분의 노래인지 모르고 들었는데 가이드 버전을 듣자마자 입이 벌어졌다. 노래가 끝날 때쯤에는 멤버들 턱이 다 내려와 있더라"고 털어놨다.

이어 "노래를 들은 뒤 이 노래가 캔디스 소사 작곡가가 써준 곡이라는 걸 알게 됐다. 멤버들과 '우리 진짜 연습에 열정을 불태우자'고 각오를 다지고 준비했다"고 덧붙였다.

사진=임민환 기자

정진영 기자  afreeca@sporbiz.co.kr

<저작권자 © 머니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진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생활속 꿀팁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