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 게임/e스포츠
"'윈드러너', 블록체인 게임으로 재탄생"...위메이드트리, '위믹스' 플랫폼 런칭
위메이드 자회사 위메이드트리는 지난 20일 블록체인 플랫폼 '위믹스 네트워크(Wemix Network)'의 런칭 기자간담회를 열고, 위메이드의 지식재산권(IP)에 블록체인을 접목시킨 게임 라인업을 발표했다. 김석환(오른쪽) 위메이드트리 각자대표가 블록체인을 접목시킨 게임 라인업을 발표하고 있다. / 사진=정도영 기자
위메이드 자회사 위메이드트리는 지난 20일 블록체인 플랫폼 '위믹스 네트워크(Wemix Network)'의 런칭 기자간담회를 열고, 위메이드의 지식재산권(IP)에 블록체인을 접목시킨 게임 라인업을 발표했다. 김석환(오른쪽) 위메이드트리 각자대표가 블록체인을 접목시킨 게임 라인업을 발표하고 있다. / 사진=정도영 기자

[머니데일리=정도영 기자] 위메이드 자회사 위메이드트리는 지난 20일 블록체인 플랫폼 '위믹스 네트워크(Wemix Network)'의 런칭 기자간담회를 열고, 위메이드의 지식재산권(IP)에 블록체인을 접목시킨 게임 라인업을 발표했다. 

'위믹스 네트워크'는 블록체인의 문제로 지적되는 TPS(Transection Per Second)와 거래 비용의 문제를 해결해 대규모 게임 트랜잭션을 소화할 수 있고, 확장성에 제한이 없는 것이 특징이다.

이를 구현하기 위해 위믹스 네트워크는 프라이빗 체인 기반의 서비스 체인을 통해 게임과 관련된 대규모 트랜잭션을 처리하며, 게임과 유저가 늘어남에 따라 서비스 체인을 병렬적으로 늘려가는 멀티 체인 구조를 채택했다.

또한 많은 서비스 체인들 간의 자산과 데이터 이동을 지원하기 위해 인터체인 역할을 하는 브릿지 체인을 구현했으며, 이를 통해 체인의 수와 종류에 관계없이 통합적 자산과 데이터 관리가 가능하다.

더불어 현재 블록체인 디앱(DApp)들의 문제로 지적되고 있는 복잡한 진입장벽을 크게 개선해, 기존 App들과 동일하게 설치와 로그인을 거치면 바로 이용이 가능하도록 했다.

이러한 확장성과 낮은 진입장벽을 통해 '위믹스 네트워크'는 블록체인에서 대규모 채택(Mass Adoption)을 실현할 방침이다. 대규모 채택을 실현하기 위해 위메이드가 보유하고 있는 1000만 다운로드 이상의 핵심 IP들이 대거 출격한다.

누적 이용자수 5억 명 이상의 위메이드 대표 IP '미르의 전설2(중국명 傳奇)'를 비롯해 '윈드러너', '에브리타운' 등 위메이드를 대표하는 게임들을 모두 블록체인과 접목해 공개한다.

우선 위메이드트리가 직접 개발한 RPG인 '크립토네이도 for WEMIX'가 첫 포문을 열고, 이어 '전기 H5 for WEMIX'가 서비스될 예정이다. 이후 '윈드러너 for WEMIX', '캔디팡 for WEMIX', '에브리타운 for WEMIX', '두근두근 레스토랑 for WEMIX', '터치파이터 for WEMIX', '전기 모바일 for WEMIX' 등을 순차적으로 출시할 계획이다. 위메이드트리는 '크립토네이도 for WEMIX'를 블록체인 게임 중 가장 높은 수준의 퀄리티로 선보이며, 오는 2020년 1월 정식 출시를 시작할 예정이다.

김석환 위메이드트리 각자대표는 "위믹스 네트워크가 준비중인 게임들이 적게는 몇 백만에서 대부분 1000만 다운로드 이상을 기록한 검증된 게임들로 지금까지 공개된 블록체인 프로젝트들 중 가장 강력한 콘텐츠를 확보하고 있다고 자부한다"며 "위믹스 네트워크는 이달 내로 서비스 지갑을 출시할 계획이고, 이후 준비 중인 게임들을 차례대로 시장에 선보이겠다"고 말했다.

한편, 김석환 대표는 국내에서 블록체인 게임이 전면적으로 막힐 가능성에 대한 우려에 대해서 "국내에서 블록체인 게임이 사행성을 이유로 반려된 사실이 있지만 게임물관리위원회가 블록체인 기술 자체를 부정하진 않았다"며 "사행성 문제를 고려해 준비할 것이지만 국내 서비스에 무리가 있다면 글로벌을 목표로 서비스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시장에서의 성공 가능성에 대해서는 "위메이드는 기존의 게임을 즐겼던 이용자들이 거부감을 갖거나 어려워하지 않도록 진입장벽을 대폭 낮추고 UI?UX를 더욱 편리하게 개선해 만족스러운 서비스를 제공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정도영 기자  jdoyoung@sporbiz.co.kr

<저작권자 © 머니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도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생활속 꿀팁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