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영화
‘시동’, ‘극한직업’ 잇는 흥행 복병 될까

[머니데일리=양지원 기자] 영화 ‘시동’이 ‘극한직업’에 이어 코미디 계보를 이어갈지 기대를 모은다.

‘시동’은 정체불명 단발머리 주방장 거석이형(마동석)을 만난 어설픈 반항아 택일(박정민)과 무작정 사회로 뛰어든 의욕충만 반항아 상필(정해인)이 진짜 세상을 맛보는 유쾌한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마동석, 박정민, 정해인, 염정아가 출연했다.

지난 1월 개봉한 ‘극한직’>은 해체 위기의 마약반 5인방이 범죄조직 소탕을 위해 위장창업한 ‘마약치킨’이 맛집으로입소문을 타게 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담은 코믹 수사극이다. 낮에는 치킨장사,밤에는 잠복근무를 오가는 마약반의 웃픈 이중생활을 그린 스토리와 류승룡, 이하늬, 진선규, 이동휘, 공명의 팀플레이가 돋보이는 케미는 공감과 웃음을 자아내며 1626만 명의 관객을 동원했다. 극한의 웃음을 선사하며 새해의 포문을 연 ‘극한직업’의 바통을 이어받아 ‘시동’이 2019년 극장가를 유쾌하고 따뜻하게 마무리할 예정이다.

‘시동’은 다채로운 개성의 캐릭터들이 진짜 세상을 맛보는 이야기를 그린다.이제껏 본 적 없던 독보적 캐릭터 장풍반점의 정체불명 주방장 거석이형부터 우리 주변에 있을 법한 매를 버는 반항아 택일과 빨리 사회로 나가고 싶은 의욕충만 반항아 상필 등 서로 다른 캐릭터들과 이들이 빚어내는 스토리로 관객들의 공감을 불러일으킬 것이다. 동명의 인기 웹툰을 원작으로 한 ‘시동’은 통쾌한 웃음과 카타르시스로 전 세대 관객을 사로잡아온 ‘베테랑’ ‘엑시트’의 제작진이 참여했다.

‘시동’은 12월 개봉한다.

사진=NEW 제공

양지원 기자  jwon04@sporbiz.co.kr

<저작권자 © 머니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지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생활속 꿀팁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