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 게임/e스포츠
한빛소프트 '오디션', '배틀로얄' 모드 도입게임 룸 당 25명(채널별 총 500명) 동시에 플레이 기존 실력자들과 경쟁 가능토록 설정
한빛소프트는 21일 자사의 PC 온라인 리듬액션게임 '오디션'에 정기점검과 업데이트를 진행, '배틀로얄' 모드를 선보였다. / 사진=한빛소프트 제공
한빛소프트는 21일 자사의 PC 온라인 리듬액션게임 '오디션'에 정기점검과 업데이트를 진행, '배틀로얄' 모드를 선보였다. / 사진=한빛소프트 제공

[머니데일리=정도영 기자] 한빛소프트는 자사의 PC 온라인 리듬액션게임 '오디션'에 정기점검과 업데이트를 진행, '배틀로얄' 모드를 선보인다고 21일 밝혔다. 

이번 업데이트로 유저들은 게임 내 '모드서버' 메뉴의 배틀로얄 채널을 통해 입장해, 게임 룸 당 25명(채널 제한인원 총 500명)이 동시에 춤 실력을 겨루게 된다.

기존 게임 룸 당 최대 6명이 플레이 해 획득점수에 따라 순위를 가리는 방식을 보완한 배틀로얄 모드는 게임 플레이 도중 무작위로 경쟁자들을 공격해 탈락시키는 데 중점을 두고 있다. 게임 실력이 충만한 고수 유저라도 여러개의 공격을 동시다발적으로 받으면 순식간에 라이프를 모두 잃고 탈락할 수 있게끔 설정됐다.

게임 룸에 입장한 25명의 유저는 게임 시작시 5개의 라이프를 동일하게 지급받는다. 키를 정확하게 입력해 높은 등급의 판정을 얻을 수록 공격할 수 있는 기회가 늘어나지만, 높은 등급의 판정으로 고득점을 기록 중인 유저는 피격 대상으로 설정될 가능성도 상승한다.

음악 재생이 끝나기 전까지 라이프가 1개이상 남아있을 경우 생존하며, 최후에 생존한 1인은 점수와 관계 없이 1등을 차지하게 된다. 또한 음악 재생이 완료되지 않았더라도 최후의 1인이 결정되면 게임이 종료되고 보상을 지급받게 된다.

남은 인원수가 적어질수록 공격 대미지가 커지기에 라이프가 1개만 남은 상황에서 대역전도 가능하다. 다수의 인원이 음악 재생 종료 후 살아남은 경우에는 음악을 더 오래 플레이한 유저가 높은 순위를 획득하는 방식이다.

한빛소프트 관계자는 "새롭게 선보이는 배틀로얄 모드는 기존 유저뿐만 아니라 신규 유저도 함께 즐길 수 있는 난이도와 흥미진진한 룰로 진행된다"며 "향후 e스포츠 대회 도입을 검토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정도영 기자  jdoyoung@sporbiz.co.kr

<저작권자 © 머니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도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생활속 꿀팁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