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미분류
KT R&D 센터에 기술력 배우러 전세계 ICT 리더들 방문5G 오픈랩 개소 이후 해외 99개 기관, 653명 방문
서울시 서초구 우면동에 위치한 KT 연구개발센터 내 5G 오픈랩 내부 모습 /사진=KT
서울시 서초구 우면동에 위치한 KT 연구개발센터 내 5G 오픈랩 내부 모습 /사진=KT

[머니데일리=김창권 기자] KT가 자사 연구개발센터에서 전세계 ICT 리더들을 대상으로 5G 및 AI 등 앞선 ICT 혁신기술을 선보이고 있다.

KT는 지난 2018년 5G 오픈랩(Open Lab) 개소 이후 KT 연구개발센터를 방문한 해외 ICT 리더들은 99개 기관, 653명에 달한다고 21일 밝혔다. 또 KT 연구개발센터를 방문해 기술 전시를 둘러본 정부기관 및 국내 기업체는 490개 기관, 2828명이다.

KT는 우면동 연구개발센터에 KT의 ICT 혁신기술 체험관인 퓨처온(Future-On)과 5G 오픈랩을 운영하고 있다. 퓨처온은 2010년부터 KT R&D의 앞선 혁신기술을 전시해 방문자들이 직접 체험할 수 있는 공간으로 운영 중이다. 

KT 퓨처온과 5G 오픈랩에서는 5G, AI, 미래플랫폼, 10기가인터넷 등 각종 최신 ICT 기술들을 직접 설명 듣고 체험 할 수 있다. ▲5G 관련 기술로는 5G AR 및 VR 솔루션, 기업전용 5G, 5G 스마트 CCTV 등 16개 아이템 ▲AI 기술로는 기가지니, AI 호텔로봇, AI 오피스, 지능형 NW관제 등 13개 아이템 ▲미래플랫폼 관련 기술로는 스마트 모빌리티, 영상보안, 정보보안, 에너지 등 5개 아이템 ▲그리고 10기가 인터넷, 3D 공간정보 모델 솔루션 등 다양한 분야의 혁신기술이 전시돼 있다.

지난 10월 방문한 OECD 고위관계자와 막타 디옵 세계은행 부총재는 KT 연구개발센터를 둘러보고 “세계적으로 앞선 KT의 5G 기반의 재난?안전 솔루션, 에너지?교통 솔루션 등의 혁신 기술과 다양한 적용 범위에 깊은 인상을 받았다”고 언급한 바 있다.

나관상 KT 융합기술원 상무는 “KT는 세계 최고 수준의 5G 기술력을 확보하고 있고, 5G에 AI를 결합한 다양한 혁신기술과 서비스를 준비하고 있다”며 “KT 퓨처온과 5G 오픈랩을 통해 한국의 앞선 ICT 기술력을 전 세계에 전파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창권 기자  kimck@sporbiz.co.kr

<저작권자 © 머니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창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생활속 꿀팁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