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경제일반
'밀수 혐의' 한진家 이명희 모녀 항소심 선고 20일로 연기
(왼쪽부터) 이명희 전 일우재단 이사장,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사진=연합뉴스
(왼쪽부터) 이명희 전 일우재단 이사장,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사진=연합뉴스

[머니데일리=강한빛 기자]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과 모친 이명희 전 일우재단 이사장의 항소심 선고 공판이 20일로 연기됐다. 이들은 국적기를 이용해 해외에서 산 명품 등을 밀수입한 혐의로 기소됐다.

6일 인천지법에 따르면 관세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조 전 부사장과 이 전 이사장의 항소심 선고 공판은 애초 이날 열릴 예정이었으나 20일 오후 1시 50분으로 미뤄졌다.

인천지법 측은 지난달 14일 이 전 이사장이 필리핀 가사도우미를 불법 고용한 혐의 등으로 징역 1년 6개월에 집행유예 3년을 선고받고 형이 확정됨에 따라 선고기일을 변경했다고 밝혔다.

인천지법 관계자는 "명품 밀수입 혐의와 필리핀 가사도우미 불법 고용이 후단 경합범 처리가 돼서 형을 감경해야 할 사유가 생겼다"며 "재판부가 형 양정을 위해 검찰에 자료 제출을 요구하고 기일을 변경했다"고 설명했다.

경합범 관계인 범죄 중 일부 범죄에 대해 형이 확정된 경우 남은 범죄에 대해선 '경합범에 대한 형량감경 원칙'을 적용해 형을 감경하거나 면제할 수 있다.

앞서 조 전 부사장과 이 전 이사장은 올해 6월 열린 1심에서 모두 징역형의 집행유예를 선고받아 법정 구속을 면했다.

1심을 맡은 인천지법 형사6단독 오창훈 판사는 조 전 부사장에게 징역 8개월에 집행유예 2년과 벌금 480만원을 선고하고 6300여만원 추징을 명령했다. 이 전 이사장에게는 징역 6개월에 집행유예 1년과 벌금 700만원을 선고하고 3700만원 추징을 명령했다.

강한빛 기자  onelight@sporbiz.co.kr

<저작권자 © 머니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한빛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많이 본 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생활속 꿀팁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