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경제일반
한국 올 11월까지 선박 누적수주 1위... 중국과 '박빙'
사진=삼성중공업
사진=삼성중공업

[머니데일리=강한빛 기자] 한국이 올해들어 지난달까지 누적 선박수주 실적에서 1위를 차지하며 4개월째 중국의 수주액을 앞섰다.

9일 영국의 조선·해운시황 분석기관 클락슨리서치에 따르면 올해들어 11월까지 누적 수주량과 수주액이 한국은 712만CGT(표준화물선환산톤수)(168척, 36%)와 164억달러로 1위를 기록했다. 2위를 차지한 중국의 수주량은 708만CGT(304척, 35%)로 수주액은 153억달러로 한국은 누적 수주량에선 2개월째, 수주액에선 4개월째 중국을 제쳤다.

뒤를 이어 일본 257만CGT(153척, 13%), 이탈리아 114만CGT(15척, 6%)가 차지했다.

11월엔 전 세계 선박 발주량 79만CGT(37척) 중 한국이 8%(6만CGT, 3척)를 수주해서 3위, 중국이 69%(54만CGT, 21척)로 1위를 기록, 일본이 15%(11만CGT, 5척)를 차지했다.

다만, 이번 클락슨리서치의 한국 수주실적에 삼성중공업 수주내역이 일부 누락돼있다. 삼성중공업이 지난달 22일과 29일 체결한 LNG(액화천연가스)운반선(15억 달러)과 내빙 원유운반선 2척 계약을 포함하면 중국보다 많아질 것으로 업계는 추정하고 있다.

한국은 올해 들어 수주량에서 LNG운반선 비중이 38%로 중국과 일본은 벌크선 비중이 각각 33%, 47%로 가장 높아 주력 선종에서 차이가 났다.

올해들어 선종별 발주량을 보면 수에즈막스(S-Max)급 유조선은 75만CGT로 지난해 같은 동기(42만CGT)와 비교해 79% 증가했고 아프라막스(A-Max)급 유조선도 98만CGT로 지난해 같은 기간(74만CGT)에 비해 32% 늘었다.

반면 대형 LNG선(14만㎥이상), 초대형 유조선(VLCC), 컨테이너선(1만2000TEU급 이상(1TEU는 20피트짜리 컨테이너 1대분) ), 벌크선 등은 감소했다.

최근 3년간 1~11월 누계 발주량은 2017년 2519만CGT, 2018년 3172만CGT(26%↑), 2019년 2006만CGT(37%↓)였다.

11월 말 기준 세계 수주잔량은 7433만CGT로 전월 말에 비해 118만CGT(2%) 감소했다. 한국(-53만CGT), 중국(-39만CGT), 일본(-18만CGT) 모두 전월보다 줄었다.

국가별 수주잔량은 중국이 2629만CGT(35%)로 가장 많고 이어 한국 2075만CGT(28%), 일본 1176만CGT(16%) 순이다.

1년 전에 비하면 일본 -534만CGT(31%↓), 중국 -471만CGT(15%↓)로 감소폭이 큰데 한국은 비교적 소폭(-59만CGT, 3%) 줄었다. 11월 클락슨 신조선가지수는 130포인트로 전월과 같다.

강한빛 기자  onelight@sporbiz.co.kr

<저작권자 © 머니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한빛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생활속 꿀팁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