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영화
‘포드’ V ‘페라리’, 관객 사로잡은 명장면 명대사

[머니데일리=양지원 기자] 영화 ‘포드 V 페라리’(포드 대 페라리)가 관객들을 사로잡은 명장면&명대사를 공개했다.

‘포드 대 페라리’는 1966년 르망 24시간 레이스에 도전한 포드사의 혁신적인 자동차 엔지니어 캐롤 셸비(맷 데이먼)와 두려움 없는 레이서 켄 마일스(크리스찬 베일)의 놀라운 실화를 그린다.

#1. “7,000RPM 어딘가엔 그런 지점이 있어. 모든 게 희미해지는 지점”

‘포드 V 페라리’는 캐롤 셸비의 내레이션으로 영화의 시작을 알린다. “7000RPM 어딘가엔 그런 지점이 있어. 모든 게 희미해지는 지점. 그 순간 질문 하나를 던지지. 세상에서 가장 중요한 질문. 넌 누구인가?” 이후 본격적으로 캐롤 셸비와 켄 마일스가 불가능에 도전하며 온갖 난관에 부딪히며 그들만의 역사를 만들어 나간다. 영화의 끝에서 다시 처음과 같은 캐롤 셸비의 내레이션이 나온다. 처음과 끝의 내레이션 대사는 같지만 엔딩의 대사가 주는 느낌은 오프닝과 사뭇 다르다. 영화의 전체를 관통하는 근원적 질문을 던지는 캐롤 셸비의 내레이션을 통해 관객들은 큰 울림을 받는 동시에 엔딩크레딧이 다 올라가도 쉽게 여운이 가시지 않는 경험을 하게 된다.

#2. “저기 퍼펙트 랩이 있어. 대부분은 존재도 모르지만 분명히 존재해”

까칠한 성격이지만 자신의 가족에게만은 따뜻한 애정을 쏟는 켄 마일스는 아들 피터에게 자신이 생각하는 ‘퍼펙트 랩’에 대한 이야기를 전하며 영화에 감동을 더한다. 아름다운 노을이 내려앉은 끝이 보이지 않는 서킷을 가리키며 “저기 퍼펙트 랩이 있어. 실수도 없고 모든 기어 변속과 코너 공략이 완벽한 랩. 대부분은 존재도 모르지만 분명히 존재해”라고 말하는 켄 마일스의 모습에서는 완벽함을 추구하는 그의 도전 본능을 느끼게 한다. 뿐만 아니라 아들에게만큼은 최고의 친구인 켄 마일스와 그런 아버지를 누구보다 존경하며 응원하는 피터의 다정한 모습은 진한 가족애를 보여준다.

#3. “브레이크니 내 걱정이니 그딴 소리 하지 마” / “내가 알아서 할 게. 날 믿어, 켄”

‘포드 V 페라리’에서 둘은 르망 24시간 레이스를 준비하며 많은 난관을 겪게 된다. 차체 테스트 중 브레이크 과열로 차량에 불이 붙고, 가까스로 빠져나온 켄 마일스는 자신을 바라보고 있는 캐롤 셸비에게서 이상한 낌새를 눈치챈다. 그는 “브레이크니 내 걱정이니 그딴 소리 하지 마”라며 캐롤 셸비에게 뭐가 문제인지를 묻고, 캐롤 셸비는 “내가 알아서 할 게. 날 믿어, 켄”이라고 답하며 다른 요소들은 신경 쓰지 말고 오로지 레이스에만 집중할 수 있게 켄 마일스를 배려한다. 이는 모든 것이 다르지만 열정 하나로 함께 불가능에 도전한 두 사람의 서로에 대한 믿음과 둘의 우정을 한 장면에 보여준다.

‘포드 V 페라리’는 지난 4일 개봉했다.

사진=월트디즈니컴퍼니코리아 제공 

 

양지원 기자  jwon04@sporbiz.co.kr

<저작권자 © 머니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지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생활속 꿀팁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