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미분류
中, SK·LG배터리 장착한 전기차도 보조금 지원 한다
테슬라 모델3. /사진=테슬라
테슬라 모델3. /사진=테슬라

[머니데일리=이정민 기자] 중국 정부가 한국산 배터리 등 비롯해 외국산 배터리를 장착한 전기차에도 보조금 지원하기로 했다. 

중국 공업화신식화부(공신부)가 지난 6일 발표한 '신 에너지 차 보급 응용 추천 모델 목록(2019년 11차)'에 ▲LG화학 ▲SK이노베이션 등 업체 전기차 배터리를 장착한 자동차가 포함됐다. 

목록에 포함된 신에너지차종은 61개사의 146종이다. 여기엔 ▲SK이노베이션 배터리가 장착된 베이징벤츠 E클래스 플러그인하이브리드(PHEV) ▲LG·파나소닉(수입산) 배터리가 장착된 테슬라 '모델3' 등이 포함됐다. 

중국 매체 퉁화순재경(同花順財經) 등 현지 언론은 이번 목록을 통해 처음으로 외국산 배터리가 장착된 전기차가 포함됐다며, 보조금을 지원받을 수 있게 됐다고 보도했다. 

중국 정부는 그동안 CATL·비야디 등 자국 배터리업체 기술 경쟁력 강화를 위해 사실상 외국산 배터리를 장착한 전기차에 보조금을 주지 않았다. 

올해 6월 중국이 2015년 발표한 '전기차 배터리업계규범조건', 이른바 전기차 배터리인증제도를 철폐한다고 발표하고, 이 제도에 따라 발표된 배터리 인증업체 명단도 모두 폐기했다.

현지 언론들은 중국 정부가 외국기업에 자국산 배터리 시장을 개방한 이유로 ▲최근 침체된 중국 전기차 시장에 활력을 불어넣고 ▲배터리 공급 부족 문제를 해결하고 ▲ 중국의 시장 개방 필요에 따른 것이라고 설명했다.  

중국은 전기차 보조금을 올해 절반으로 삭감하고, 내년 말까지는 완전히 철폐할 계획이다. 이러한 중국 정부의 움직임은 정책적 지원보다 외국기업과 경쟁을 통해 자국 기업 경쟁력을 키울 것이란 진단이다. 

이정민 기자  gomi032@sporbiz.co.kr

<저작권자 © 머니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생활속 꿀팁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