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포츠 골프
'임신' 미셸 위 "딸아, 빨리 만나고 싶다!"

[머니데일리=심재희 기자] '미셸 위, 깜짝 임신.'

골프스타 미셸 위(31)가 임신 소식을 직접 전했다.

미셸 위는 10일(한국 시각) 인스타그램에 아기옷을 들고 남편과 포옹하는 사진을 올렸다. "딸아. 우리는 너를 정말 많이 사랑해"라며 "이번 여름에 빨리 만나고 싶어”라고 임신 사실을 알렸다.

지난해 8월 미국프로농구(NBA) 전설적인 스타 제리 워스트의 아들 조니 웨스트와 결혼한 그는 은퇴설에 휩싸이기도 했다. 임신 소식과 함께 2020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개막전에 불참하기로 결정했다.

미셸 위는 LPGA투어 개인 통산 5승을 마크하고 있다. 

심재희 기자  kkamanom@sporbiz.co.kr

<저작권자 © 머니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심재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많이 본 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생활속 꿀팁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