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 기업/CEO
허태수 GS 회장 “혁신 방법론 계열사에 전파하겠다”심포지엄서 “외부와 협력으로 건강한 영향력 주고받아야”
허태수 GS 회장./GS 제공

[머니데일리=김호연 기자] GS는 허태수 회장이 지난 13일부터 이날까지 이틀간 서울 강남구 역삼동 디캠프에서 열린 ‘스탠퍼드 디자인 싱킹 심포지엄 2020’에서 ‘혁신’을 강조했다고 14일 밝혔다. 취임 후 처음 내놓는 경영화두였다.

‘스탠퍼드 디자인 싱킹 심포지엄 2020’은 미국 스탠퍼드대의 ‘스탠퍼드 이노베이션 & 디자인 연구센터’(스탠퍼드 혁신센터)가 주최한 행사로, 실리콘밸리 기업들이 문제 해결 혁신 방법론(디자인 싱킹)을 각자 소개하고 연구 결과물을 공유하는 자리다.

이번 심포지엄에선 GS에너지, GS칼텍스, GS리테일, GS홈쇼핑, GS EPS, GS E&R, GS파워, GS건설 등 계열사 CEO와 임직원 100여명이 참석했다. 래리 라이퍼 교수, 스탠퍼드대 서종민 박사, 김소형 박사, 장하원 연구원이 디자인 싱킹 방법론을 소개했다.

허태수 회장은 스탠퍼드대 디자인 센터장인 래리 라이퍼 기계공학과 교수 등과 만나 “외부와 협업하는 오픈 이노베이션과 실리콘밸리 선진 기업들의 혁신 방법론을 각 계열사에 전파해 혁신의 원동력으로 삼겠다”라고 말했다.

이어 “스타트업을 포함해 다양한 사업 상대들과 협력관계를 구축해 건강한 영향력을 주고받는 것이 기업과 사회의 지속 가능성을 높이는 방안이다”라고 설명했다.

허 회장이 혁신을 강조하고 나선 것은 녹록치 않은 환경에서 변화에 적응해야 한다는 위기감 때문인 것으로 풀이된다.

GS는 불확실성을 기회로 바꾸는 퍼스트 무버가 되지 않으면 세계시장 경쟁에서 도태될 수 있다는 절박함도 반영됐다고 설명했다. GS의 실리콘밸리 벤처 투자법인 설립이 올해 상반기에 완료되면 혁신 문화 정착과 신성장 동력 발굴 등 미래 전략을 펼칠 교두보가 될 것으로 예상된다.

김호연 기자  hoyeon54@sporbiz.co.kr

<저작권자 © 머니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호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많이 본 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생활속 꿀팁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