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포츠 국내축구
[2020 AFC U-23 챔피언십] 한국, 우즈베키스탄 戰서 실리ㆍ명예 다 챙길까한국, 15일 우즈벡과 C조 최종전 비기기만 해도 조 1위 확정
한국 U-23 축구 국가대표팀이 15일 우즈베키스탄을 상대로 C조 조별리그 최종전에 나선다. /대한축구협회

[머니데일리=이상빈 기자] 한국 23세 이하(U-23) 축구 국가대표팀이 15일(이하 한국 시각) 태국 랑싯 탐마삿 스타디움에서 중앙아시아 강호 우즈베키스탄을 상대로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C조 조별리그 최종전을 치른다. 2연승으로 8강행을 조기 확정해 부담이 덜한 경기지만 토너먼트에서 수월한 상대를 만나고 동아시아 축구 맹주라는 명예를 지키기 위해서라도 반드시 승리해야 한다.

한국은 중국, 이란 우즈베키스탄과 한 조로 묶여 8강 진출에 어려움이 예상됐다. 중국을 제외한 이란, 우즈베키스탄이 만만치 않은 전력을 과시하고 연령별 대표팀 맞대결 때마다 번번이 한국의 발목을 잡아 왔기 때문이다. 하지만 기우에 불과했다. 중국, 이란을 각각 1-0, 2-1로 연파하고 3차전을 앞둔 현재 조 1위(승점 6)에 올랐다. 경기를 치를수록 선수들 간 조직력이 맞아가고 김학범(60) 감독의 용병술도 빛나면서 분위기가 최고조에 도달했다. 특히 전ㆍ후반 90분 내내 답답한 골 결정력을 보였던 중국전과 달리 이란전에선 전반전 일찌감치 두 골을 터뜨리며 우세 속에 경기를 마무리했다.

한국의 3차전 상대 우즈베키스탄은 이란과 1-1로 비기고 중국을 2-0으로 꺾었다. 승점 4로 한국에 이어 C조 2위에 올랐다. 대회 전 한국과 조 1위를 다투리란 예상이 어느 정도 적중했다. A대표팀보다 U-23 대표팀의 경쟁력이 더 높아 U-23 대회에서 언제나 두각을 나타냈다. 한국은 2018 AFC U-23 챔피언십에서 우즈베키스탄과 4강에서 만났다. 연장까지 가는 접전을 벌였으나 1-4로 충격적인 패배를 당해 결승 진출에 실패했다. 한국을 누르고 결승에 간 우즈베키스탄은 박항서(61) 감독이 이끄는 돌풍의 팀 베트남을 연장 접전 끝에 2-1로 무너뜨리고 우승컵을 들어 올렸다. 한국과 우즈베키스탄의 U-23 대표팀 간 최근 2경기 전적은 1승 1패로 팽팽하다.

쉽지 않은 일전을 앞두고 있지만 한국의 자신감은 하늘을 찌른다. 경기력으로 충분히 저력을 증명해냈다. 중국전과 비교해 선발 라인업 7명을 바꾸는 초강수에도 이란전을 승리로 마쳤다. 누구라도 기회를 잡으면 제 몫을 해내는 팀으로 탈바꿈했다. 김 감독은 이란전을 마친 뒤 “우리 선수층이 두껍다. 선수들을 그렇게 만들어 왔다”며 “누가 나가도 제 임무를 다 한다는 믿음이 있다”고 강한 만족감을 드러냈다. 우즈베키스탄전 전술 변화와 관련해선 “지금은 말할 수 없다. 우린 매 경기를 마지막으로 생각한다. 선수들이 해낼 수 있다고 생각한다”라고 설명했다.

한국이 우즈베키스탄을 꺾으면 승점 9로 조 1위를 확정한다. 비기더라도 승점 7이 돼 역시 1위로 조별리그를 통과한다. 이 경우 상대적으로 전력이 떨어지는 D조 2위를 만난다. 우즈베키스탄에 패할 경우 조 2위로 떨어져 D조 1위와 격돌한다. 결과적으로 조 순위에 상관없이 베트남, 요르단, 아랍에미리트 중 한 팀과 4강 진출을 놓고 맞대결한다. 대회에 참가한 동아시아 네 팀(한국, 북한, 일본, 중국) 중 한국만 유일하게 8강에 올랐다. 또 세 팀이 2연패를 떠안은 것과 달리 2연승을 질주했다. 한국은 중동 강세, 동아시아 약세 분위기에 자존심을 걸고 운명의 우즈베키스탄전을 준비한다.

이상빈 기자  pkd@sporbiz.co.kr

<저작권자 © 머니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많이 본 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생활속 꿀팁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