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미분류
기아차 노조, 임단협 합의안 가결…찬성 59%

[머니데일리=황보준엽 기자] 기아자동차 노조는 '2019 임금 및 단체협약' 잠정합의안에 대한 찬반투표를 해 최종 가결했다고 18일 밝혔다. 각

지회 조합원(총원 2만9281명)을 대상으로 전날 진행한 투표에서 2만7923명이 투표에 참여, 잠정합의안에 1만6575명, 59.4%가 찬성했다.

앞서 노사는 지난해 12월 10일 소하리공장에서 진행된 16차 본교섭에서 기본급 4만원(호봉승급 포함) 인상, 성과·격려금 150%+320만원(전통시장 상품권 20만원 포함) 등을 골자로 하는 잠정합의안을 마련했다.

그러나 같은 달 13일 노조원 투표에서 부결되며 이 안은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노사는 14일 2차 잠정합의안을 마련했고 ▲사내복지기금 10억원 출연 ▲휴무 조정(3월2일 근무→5월4일 휴무로 조정해 6일간 연휴) ▲잔업 관련 노사공동TFT 운영 등의 내용을 추가로 담았다.

기아차 노조는 사측과 20일 임단협 조인식을 열 예정이다.

황보준엽 기자  hbjy@sporbiz.co.kr

<저작권자 © 머니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보준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많이 본 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생활속 꿀팁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