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미분류
마힌드라 사장 "쌍용차 정상화 노력…산은 도움 필요해"
16일 산업은행 방문한 파완 고엔카 사장./사진=연합뉴스
16일 산업은행 방문한 파완 고엔카 사장./사진=연합뉴스

[머니데일리=황보준엽 기자] 쌍용자동차의 대주주 마힌드라 그룹이 정부 지원을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마힌드라는 2022년까지 쌍용차를 흑자로 전환시키겠다는 사업계획도 산업은행에 구두로 제출했다. 

쌍용차 이사회 의장인 파완 고엔카 마힌드라 사장은 17일 오후 서울 모처에서 약 1시간 동안 대통령 직속 일자리위원회 이목희 부위원장과 경제사회노동위원회 문성현 위원장을 면담했다.

이 부위원장에 따르면 고엔카 사장은 면담자리에서 "쌍용차에 대한 투자 의지는 확고하다"며 "쌍용차가 여러 가지로 어렵지만, 2022년까지 손익분기점을 만들기 위한 일체의 사업계획을 산업은행에 제출했다. 산은이 검토할 것"이라고 말했다. 사실상 마힌드라가 산은에 쌍용차에 대한 자금지원을 요청한 사실을 밝힌 것이다.

고엔카 사장은 16일 서울 여의도 산업은행을 찾아 이동걸 회장을 만났다. 산은은 면담 직후 낸 자료에서 "마힌드라가 쌍용차에 대한 투자 의지 및 경영 정상화를 위한 청사진을 제시하겠다고 밝혔다"면서도 자금지원 요청 관련해서는 언급하지 않았다. 그러나 업계에서는 고엔카 사장이 대주주 투자 계획과 쌍용차 자체 경영쇄신안 등을 들고 가 주채권은행인 산은에 지원을 요청한 것으로 예상했다. 이날 이 부위원장과 문 위원장 면담을 통해 업계 추측이 사실로 확인된 셈이다.

앞서 쌍용차 노조는 작년 말 인도를 방문하고 돌아와 마힌드라가 쌍용차 정상화를 위해 2300억원을 직접 투자하는 등 지원을 검토하고 있다고 소개하면서 "산업은행이 쌍용차를 지원할 경우"라는 단서가 달렸다고 전했다.

산은은 이에 조심스러운 입장을 보이고 있다. 이미 쌍용차에 자금 대출, 대출 상환 연장 등을 한 만큼 대주주가 더욱 책임있는 자세를 보여야 한다는 것이다.

황보준엽 기자  hbjy@sporbiz.co.kr

<저작권자 © 머니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보준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많이 본 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생활속 꿀팁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