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시사
신창원, 화제되는 이유 왜? “도주 내내 여성들의 도움 받아...아이를 갖기도”
신창원(사진=채널A 뉴스 '사건 상황실' 방송화면 캡처)
신창원(사진=채널A 뉴스 '사건 상황실' 방송화면 캡처)

[머니데일리=고예인 기자] 29일 희대의 탈옥수로 화려한 이명을 갖고 있는 신창원이 재조명되고 있다.

지난 15일 방송된 채널A 뉴스프로그램 '사건 상황실'에서는 신창원 탈주사건을 다뤘다.

신창원의 범죄는 불우한 환경에서 비롯된 것으로 알려졌다. 신창원은 어머니를 일찍 여의고 아버지와 계모의 학대 아래서 자랐다. 학교 교사로부터 "돈 안 가져 왔으면 학교 오지 말고 꺼지라"는 폭언을 듣고 엇나가기 시작했다.

신창원을 연구한 김복준 한국범죄학연구소 위원은 "학창시절 절도를 하자 경찰이 훈방 조치를 했다. 하지만 신창원 아버지가 훈방은 안 된다면서 '소년원에 보내달라'고 요청했다"며 "오히려 소년원에서 교화가 안 되고 더 나빠졌다. 범죄자 낙인 찍힌 뒤 더 그랬다"고 말했다.

김 위원은 "소년원에서 만난 사람들과 문구점을 운영하는 피해자를 대상으로 강도 범죄를 저질렀다. 그러던 중 주범이 피해자를 사망하게 했다. 고의는 아니었고 치사죄였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이날 한 패널은 "신창원이 탈주를 위해 4개월을 준비했다. 최소한의 단백질만 섭취하며 15㎏을 감량하고 하루 20분씩 화장실 쇠창살을 쇠막대기로 그었다"고 말했다. 신창원은 도주 후 무려 2년6개월이나 잡히지 않았다.

다른 패널은 "신창원의 능력은 3가지 정도를 꼽는다. 격투 능력, 지형지물을 잘 이용하는 능력, 그리고 생활력이다"라며 "폐차장에서 자동차 번호판을 훔쳐서 차에 바꿔달며 추적을 피하기도 했다"고 부연했다.

신창원의 포상금은 1000만원에서 5000만원까지 올랐고 이는 단일사건 최대 현상금이었다. 당시 경찰이었던 한 패널은 "경찰 30명정도 징계를 받았다"면서 힘들었던 당시를 회상하기도 했다.

한편 신창원은 2년 6개월간 4만여 km를 도주하면서 늘 여성들의 도움을 받은 것으로도 잘 알려져 있다. 검거 당시에도 전북 익산의 한 카페 종업원과 동거하고 있었으며, 내연녀와의 사이서 아이를 가졌다 낙태하기도 했다.

이후 1999년 7월16일 전남 순천의 모 주택에서 가스레인지 수리공의 신고로 재검거된 신창원은 강력범을 수감하는 청송 교도소에 수감됐다. 2010년 제 1교도소로 이감됐다.

2011년에는 옥중 공부로 검정고시에 합격하기도 했으며, 같은 해 8월 감방에서 목을 매 자살을 시도하기도 했다. 현재는 학사 학위를 준비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고예인 기자  yi4111@sporbiz.co.kr

<저작권자 © 머니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예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많이 본 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생활속 꿀팁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