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시사 국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배양 성공한 호주 연구진, 게임 체인저 될 수 있을까?호주 연구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복제, 게임 체인저 될 것"

[머니데일리=조성진 기자] 호주 연구진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배양에 성공했다.

29일 미국 현지 매체 CNN비즈니스는 "호주 멜버른의 '피터 도허티' 연구소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배양에 성공했다"라며 "우한 폐렴 퇴치에 도움이 되는 중요한 정보를 제공할 것"이라고 보도했다.

해당 보도에 따르면 호주 '피터 도허티' 연구소의 연구진 측은 "실제 바이러스를 활용한다는 것은 모든 실험연구 방법을 검증하고 감도와 특이성을 비교한다는 것을 의미한다"라고 밝혔다.

또 해당 연구진은 "이 복제본이 감염 검사를 위한 '통제 물질'로 이용될 수 있으며, 우한 폐렴 진단에 있어서 '게임 체인저'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게임 체인저란 어떤 일에서 결과나 흐름의 판도를 뒤바꿔 놓을 만한 중요한 역할을 한 인물이나 사건, 제품 등을 이르는 말이다.

앞서 중국 연구진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게놈 서열을 발표했지만, 해당 코로나바이러스 자체를 복제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조성진 기자  seongjin.cho@sporbiz.co.kr

<저작권자 © 머니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성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많이 본 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생활속 꿀팁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