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포츠 해외야구
겨울잠 깬 프로야구...10개 구단 스프링캠프 체크포인트는
전지훈련의 계절이 왔다. /OSEN
전지훈련의 계절이 왔다. /OSEN

[머니데일리=이정인 기자] 프로야구가 겨울잠에서 깨 다시 기지개를 켠다. 

KBO리그 10개 구단은 한 해 농사를 좌우하는 스프링캠프를 치르기 위해 29일부터 31일까지 차례로 해외로 출국한다. 일부 선수들은 본진보다 일찍 전지훈련지에 들어가 일찌감치 새 시즌 준비에 돌입했다.

올해 가장 많은 팀이 선택한 캠프지는 미국이다. 한일 관계 경색과 이상 기후 탓에 많은 팀이 일본 대신 미국을 택했다. SK는 플로리다에서 1차 캠프를 마치고, 애리조나 투손으로 이동해 2차 캠프를 차린다. 창단 이후 줄곧 미국으로 건너갔던 NC와 KT는 올해도 미국에 머문다. 두 팀 모두 1·2차 캠프를 애리조나 투손에서 진행한다. KIA는 플로리다 포트 마이어스에서 1·2차 캠프를 모두 실시한다. 한화는 애리조나 피오리아에서 1차 캠프를 진행한 뒤 애리조나 메사에서 2차 캠프에 돌입한다. 애리조나에 모이는 NC, KT, SK는 함께 평가전을 치르며 실전 감각을 끌어올릴 예정이다.

두산, LG, 롯데는 호주로 향한다. ‘디펜딩 챔피언’ 두산은 호주 질롱에서 1차 캠프를 통해 기술 훈련을 마치고, 2차 캠프는 일본 미야자키로 이동해 실전 위주의 캠프를 치른다. LG 트윈스도 1차 캠프는 호주 블랙타운, 2차 캠프는 일본 오키나와에서 소화한다. 롯데 자이언츠는 호주에만 머무른다.  1·2차 캠프를 모두 호주 애들레이드에서 진행한다. 

키움 히어로즈와 삼성 라이온즈는 나홀로 행보를 펼친다. 키움은 대만 가오슝, 삼성은 일본 오키나와에서 구슬땀을 흘릴 예정이다. 삼성은 한일 관계 경색 여파 때문에 캠프지 변경을 고민했으나 오키나와 온나시와 장기 계약을 맺어 놓아 갑작스럽게 전지훈련지를 바꿀 수 없었다.

스토브리그를 끝내고 다시 출발선에선 10개 구단은 해외 전지훈련을 통해 부족한 부분을 메우며 치열하게 새 시즌을 준비할 예정이다. 선수들은 한 시즌을 뛸 체력을 만들고, 코치진은 시즌 밑그림을 그리는 때다. 

2년 연속 통합 우승을 노리는 두산은 원투펀치 조시 린드블럼(33)과 세스 후랭코프(32)가 떠난 자리를 메우고 선발진을 재구성해야 한다. 확실한 마무리도 정해야 한다. 김태형(53) 감독은 부상에서 회복 중인 김강률(32)과 장원준(35)의 기량이 살아나 주기를 기대하고 있다. 주전 3루수 허경민(30)이 코뼈 골절상을 당해 1차 전지훈련 합류가 불발된 점은 못내 아쉽다.

지난 시즌 아쉽게 시즌을 마무리 한 SK 역시 김광현(32)과 앙헬 산체스(31)의 빈자리를 메우는 게 급선무다. 좌완 김태훈(30)과 젊은 피 백승건(20), 이원준(22)이 선발진 진입을 노린다.

손혁(47) 감독이 지휘봉을 잡은 키움은 전지훈련에서 장점을 극대화 하는데 초점을 맞출 계획이다. 손 감독은 "부임 후 늘 강조했던 '강한 부분이 더 강해져야 한다'는 것에 목표를 두고 훈련을 진행할 계획이다. 우리 팀의 강점인 불펜 투수들은 전반적으로 제구력이 좋다. 빠른 공을 던질 수 있는 선수를 발굴하는 데 힘쓰겠다"고 말했다.

올해 대권을 노리는 LG는 타일러 윌슨, 케이시 켈리(이상 30), 차우찬(33)과 함께할 4, 5선발을 찾는 게 숙제다.

올해 더 높은 곳을 바라보는 NC는 투수들의 임무 분담이 필요하다. 부상에서 복귀한 중심타자 나성범(31)의 몸 상태도 점검해야 한다.

창단 첫 가을야구를 노리는 KT는 선수층을 더욱 두껍게 만드는 게 핵심 과제다. 이강철(54) 감독은 지난 시즌처럼 젊은 선수들이 1군 전력으로 자리 잡길 바라고 있다. 주전 1루수 발굴도 급선무다.

맷 윌리엄스(55) 감독이 이끄는 KIA도 젊은 선수들의 성장에 기대를 건다. 안치홍(30)이 떠난 2루 자리를 메울 적임자를 찾는 게 우선 과제다. 젊은 투수들의 성장도 절실하다.

허삼영(48) 감독이 취임한 삼성은 멀티 포지션을 통한 타선 효율성 극대화와 팀 뎁스 강화에 초점을 맞추고 전지훈련을 소화할 전망이다.

재도약을 노리는 한화는 지난해와 마찬가지로 외국 선수들의 뒤를 받칠 토종 선수를 발굴해야 한다. 지난 시즌 팀 타율 8위(0.256)에 그친 타선의 부활도 절실하다.

가장 뜨거운 스토브리그를 보낸 롯데는 허문회(48) 신임 감독의 지휘 하에 부활을 꿈꾼다. 안치홍, 지성준(26) 등 새 얼굴들에게 기대를 거는 롯데는 스프링캠프에서 본격적인 채질개선 작업을 시작한다.

이정인 기자  lji2018@sporbiz.co.kr

<저작권자 © 머니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많이 본 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생활속 꿀팁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