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시사
“우한 전세기에 유증상자도 입국” 천안 반발에 아산, 진천에 격리수용
연합뉴스

[머니데일리=고예인 기자]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발원지인 중국 후베이(湖北)성 우한(武漢)에서 거주하는 교민과 유학생을 전세기로 귀국하는 송환하기로 한 가운데, 충북 진천과 충남 아산의 공무원 교육시설에 나눠서 격리수용하기로 가닥을 잡았다. 전세기는 김포공항을 통해 들어오는 것으로 정해졌다.

29일 정부 관계자들에 따르면 정부는 30∼31일 전세기로 귀국하는 우한지역 교민 약 700명이 김포공항에 도착하면 이들을 충북 진천의 국가공무원인재개발원과 충남 아산의 경찰인재개발원으로 이동시킨 뒤 수용하기로 하고 전날부터 해당 시설을 사전답사하는 등 점검을 하고 있다.

행정안전부 관계자는 "장소가 아직 확정된 것은 아니다"라며 "전날부터 여러 후보지를 검토했으며 진천과 아산의 시설이 적합한지 상황을 점검하고 있다. 두 곳 모두 주민 거주지와 떨어진 비교적 외진 곳에 있는데 그런 부분을 고려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나 다른 정부 관계자는 "국가공무원 인재개발원과 경찰인재개발원으로 사실상 확정 단계"라며 "오전 중 막바지 점검을 마치고 오후에 열리는 중앙사고수습본부 회의 뒤에 공식 발표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또 다른 정부 관계자는 "김포공항에는 분리해서 들어올 수 있는 게이트가 있어 그곳으로 들어오는 것으로 정해졌다"고 설명했다.

국가공무원인재개발원은 인사혁신처 산하로 주로 국가직 공무원을, 경찰인재개발원은 경찰 간부후보생과 승진자를 각각 교육하는 공무원 전용 교육시설이다. 두 곳 모두 진천과 아산 시내에서 10㎞ 안팎씩 떨어져 있고 대중교통으로 가기 쉽지 않은 곳이다.

정부는 당초 전날 천안시 동남구 우정공무원교육원과 목천읍 국립중앙청소년수련원 등 2곳을 교민들의 임시수용시설로 정해 공식 발표할 계획이었으나 천안 주민들의 반발이 거세자 이를 보류하고 다른 시설을 물색했다.

이후 정부는 우한 교민 이송 과정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가 국내 지역사회에 추가로 전파되지 않도록 철저히 관리할 계획이다.

고예인 기자  yi4111@sporbiz.co.kr

<저작권자 © 머니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예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많이 본 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생활속 꿀팁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