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시사 국제
국제유가, OPEC+ 감산 논의 앞두고 관망세…WTI 1.1%↓

 

바레인의 사막 사키르 유전에서 오일 펌프가 가동하는 모습. /연합뉴스
바레인의 사막 사키르 유전에서 오일 펌프가 가동하는 모습. /연합뉴스

[머니데일리=고혜진 기자] 국제 유가가 13일(현지시간) 주요 산유국들의 감산 논의를 앞두고 관망세를 보였다.

이날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8월 인도분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는 전 거래일보다 배럴당 1.1%(0.45달러) 떨어진 40.10달러에 마감했다.

런던 ICE선물거래소의 국제 벤치마크 9월물 브렌트유도 오후 3시45분 현재 배럴당 2.08%(0.9달러) 내린 43.34달러에 거래되고 있다.

석유수출국기구(OPEC)와 주요 10개 산유국의 연대체인 OPEC+는 14~15일 열릴 회의에서 하루 감산량을 현재 970만 배럴에서 770만 배럴까지 줄이는 내용을 논의할 것으로 관측된다.

국제 금값은 3거래일 만에 반등했으며 이날 뉴욕상품거래소에서 8월 인도분 금은 온스당 0.7%(12.20달러) 오른 1814.10달러에 종료됐다.

고혜진 기자  khj@sporbiz.co.kr

<저작권자 © 머니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혜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생활속 꿀팁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