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생활경제 유통
우버에서 청와대까지…핵심인력 쓸어가는 진격의 쿠팡우버 최고기술책임자(CTO), 쿠팡 신임 CTO로 영입 강한승 前 청와대 법무비서관 경영관리총괄 대표이사로 영입
(좌) 투안 팸 최고기술책임자(CTO), (우) 강한승 경영관리총괄 대표

[머니데일리=변세영 기자] 쿠팡이 잇따라 거물급 인재 영입을 확대하면서 경쟁력을 강화하고 있다.

29일 쿠팡은 '투안 팸' 전 우버 최고기술책임자(CTO)를 신임 CTO로 영입했다고 밝혔다.

팸 CTO는 미국 매사추세츠공대(MIT)를 졸업한 뒤 VM웨어 R&D 담당 부사장, 더블클릭 엔지니어링 부사장 등을 역임한 인재다.

지난 7년간은 세계 최대의 승차공유 업체인 우버(Uber)에서 CTO로 재직했다. 2013년 당시 연간 승차공유 횟수가 1000만 건 수준에서 현재 세계 800개 도시에서 매년 70억 건 이상의 승차공유를 연결하는 서비스로 성장시켰다는 평을 받는다.

이번 인사 영입과 함께 쿠팡은 물류와 배달시스템 고도화에 더욱 박차를 가할 것으로 보인다.교통 상황과 기사 및 승객의 수요공급을 실시간으로 분석해 연결하는 등이 그 일례다.

쿠팡은 익일배송을 보장하는 로켓배송에 신선식품 새벽배송, 일부 품목 당일배송까지 폭넓은 물류를 전개한다. 음식 배달 서비스인 쿠팡이츠 역시 ‘1주문 1배달’을 앞세워 판을 키워가고 있다.

팸 CTO는 “새벽배송이나 터치 한 번으로 끝나는 반품 등 쿠팡은 세계 어디에도 없는 독창적인 서비스를 만들고 있지만 쿠팡의 고객들에게 이런 서비스는 그저 일상에 불과하다. 세계인들의 삶을 바꾸겠다는 큰 비전을 가진 회사에 합류해 함께 변화를 만들어 갈 수 있다는 것은 일생일대의 기회”라고 말했다.

김범석 쿠팡 대표이사 / 쿠팡 제공
김범석 쿠팡 대표이사 / 쿠팡 제공

앞서 쿠팡은 '강한승' 前 청와대 법무비서관을 경영관리총괄 대표이사 사장으로 선임하기도 했다. 쿠팡의 법무 및 경영관리 분야 전체를 총괄하는 직책이다.

강 사장은 청와대 법무비서관, 서울고등법원 판사, 국회 파견 판사, 주미대사관 사법협력관 및 UN국제상거래법위원회(UNCITRAL) 정부대표, 헤이그 국제사법회의 정부대표 등을 역임한 인물이다.

이후 지난 2013년부터는 김앤장에 입사해 변호사로 다양한 기술혁신 기업에 대한 법률 조언을 맡아왔다. 특히 지난 2017년에는 쿠팡의 로켓배송과 관련한 소송을 맡으면서 법률자문을 제공하고 인연을 쌓아왔다고 알려진다.

쿠팡은 김범석 대표, 고명주 인사총괄 대표, 박대준 신사업 대표까지 3인 체제로 운영돼왔다. 강한승 경영관리총괄 대표의 합류로 앞으로는 4인 체제 운영된다.

강 사장은 “쿠팡과 함께 일하며 고객 경험을 최고로 향상시키기 위해 끊임없이 혁신하는 쿠팡의 기업 정신을 충분히 느낄 수 있었다”며 “그간의 다양한 경험을 바탕으로 사회와 적극 소통하면서 쿠팡이 고객과 한국 사회에 더욱 기여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변세영 기자  seyoung@sporbiz.co.kr

<저작권자 © 머니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변세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생활속 꿀팁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