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비주얼뉴스 카드뉴스 [카드뉴스]
[카드뉴스] ‘한일 위안부 합의' 때 이면합의 문제 후속 조치에 앞서 ·· 숫자로 풀어보는 현황31명, 10억엔, 20171227, 20180109 등

[머니데일리 최송희] 한국이 일본과 맺은 '위안부 합의'가 최근 '이면 합의'가 있었음이 밝혀지면서 문제가 심각해졌다.
강경화 외교부장관이 9일 그에 대한 올바른 해결책 방향을 제시할 예정이다. 후속 조치에 앞서 현황을 숫자로 파악해본다.

■ 2017년 12월 27일
외교부 직속 '한·일 위안부 피해자 문제 합의
검토 태스크포스(TF)'가 2015년 한·일 위안부 합의에서
'이면 합의'가 있었음을 발표했다. 
소녀상 이전 문제, 관련 단체 설득, 제 3국 기림비 문제, 성노예 용어 사용 합의

■ 2017년 12월 28일
문재인 대통령은 2015년 한일 양국 정부 간 체결한
위안부 합의에 대해 "중대한 흠결이 있었음이 확인됐다"는
입장 발표 및 한일 위안부 합의를 인정하지 않는다고 선언했다.

■ 31명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정대협)는 5일 위안부 피해자 임모 할머니가
별세했다고 밝혔다. 2018년 새해 들어 별세한 첫 위안부
피해자이며 이로써 생존자 수는 31명으로 줄었다.

■ 100억원
작년 11월 미국 대통령 딸 ‘이방카’가 조성중인 여성 기금으로
일본은 570억을 쾌척하며, 위안부에게는 합의금으로 100억원을 제시했다.
“왜 (화해치유) 재단을 안 없애나.재단을 없애고
일본에서 받았다는 돈을 정부에서 보내 줘야지”
노환으로 병원에 입원중인 ‘일본군 성노예제 피해자’
김복동 할머니는 7일 병문안 온 강경화 외교부 장관을 만나
분명한 목소리로 의사를 표현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할머니들께서 바라시는대로 다 할 수는 없다
하더라도 정부가 최선을 다할테니 마음을 편히 가지셨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 2018년 1월 7일
“합의는 국가와 국가의 약속”
“일본은 약속을 성의있게 이행하고 있다. 한국도 약속한 것은 끝까지 이행하길 바란다.”
지난 7일(현지 시간) 방송된 NHK '일요토론'에 출연한 아베 총리는 최근 불거진
한·일 위안부 합의 파기 논란에 대해 직접 입장을 밝혔다.
스가 요시히데 일본 관방장관은 "합의 논란은 한국 내부의 문제이니 한국 내부에서 해결하라",
"합의는 1mm도 움직이지 않을 것"이라고 날을 세우기도 했다.

■2108년 1월 8일
가나스기 국장은 취재진 앞에서 간단히 인사말을 나누는 ‘모두 발언’도 생략한 채 비공개 협의에 들어갔다.
지난 8일 한일 6자수석 회동과 북핵 해결 등과 관련해 외교부 국장급 협의를 개최했다.
이르면 모레(10일) 문재인 대통령의 신년 기자회견에서 한일 위안부 합의에 대한 입장을 밝힐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일본 측은 '합의의 착실한 이행을 요구하며 기존 입장을 재확인했을 것으로 보인다.

최송희 인턴기자  ssongeu@sporbiz.co.kr

<저작권자 © 머니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송희 인턴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생활속 꿀팁
여백
Back to Top